1-4.실습 준비

1-4-가.비주얼 C++

비주얼 C++(Visual C++)은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만든 C/C++ 컴파일러이다. 1992년 4월에 첫 버전인 1.0이 발표되었으며 꾸준한 버전업을 거쳐 2005년 현재 7.1버전(비주얼 스튜디오 .Net 2003이라고 부른다)까지 발표되어 있다. 98년도에 발표된 6.0 버전이 가장 성공적인 버전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아직까지도 6.0으로 개발하는 개발사가 많이 있다. 상위 버전이 발표되기는 했지만 목표 타겟이 달라 윈도우즈용 개발툴로 비주얼 C++ 6.0은 실질적인 마지막 컴파일러(엔딩 버전)가 되었으며 과거 터보 C 2.0이 누렸던 지위를 승계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주얼 C++은 단순한 C/C++ 컴파일러가 아니라 여러 가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만들 수 있는 종합 개발툴이다. Win32 응용 프로그램은 물론이고 데이터 베이스 프로그램, ActiveX 컨트롤 제작, 인터넷 개발, ATL, 모바일 개발 등 최신 기술들을 전부 구현해 볼 수 있는 다재 다능한 개발툴이다. 특히 그 중에도 비주얼 C++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MFC(Microsoft Foundation Class)라는 라이브러리는 윈도우즈용 응용 프로그램을 만드는 표준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비주얼 C++의 위저드를 사용하면 코드를 빠르고 쉽게 작성할 수 있다. AppWizard는 몇 가지 질문에 답만 하면 프레임워크라는 골격 코드를 생성해 주며 이 골격에 원하는 코드를 추가하기만 하면 프로그램이 완성된다. C++ 클래스를 관리하는 클래스 위저드는 새로운 멤버를 추가하기도 하고 가상 함수를 재정의하는 코드를 대신 작성해 주기도 한다.

하지만 지금 C 문법을 배우기 시작한 초보자에게 이런 막강한 기능들은 실습에 오히려 방해만 될 것이다. MFC가 아무리 좋아도 C/C++ 문법을 제대로 모르는 상황에서는 무용지물이나 마찬가지이며 AppWizard가 만들어 주는 프레임워크도 암호문처럼 보일 것이다. 문법을 배우는동안 우리는 비주얼 C++의 기능 중 극히 일부만을 사용하게 된다. 당분간은 MFC나 ATL같은 고급 개발 방법은 무시하고 문법에만 치중하도록 하자.

비주얼 C++도 발표 시기에 따라 여러 가지 버전이 있는데 버전이 높을수록 기능이 더 많아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2006년 초에 비주얼 C++ 8.0이 발표될 예정이기는 하나 아직 베타이므로 여기서는 참조하지 않기로 한다. 이 책은 최신 버전인 비주얼 C++ 7.1을 기준으로 하되 이전 버전도 거의 비슷하므로 실습에 크게 불편하지는 않다. 오히려 7.1은 속도가 느려 더 불편한 면이 있다. 많이 사용되는 6.0버전으로 실습을 진행해도 큰 무리는 없되 최신 C++ 문법 부분에서는 조금 달라지는 부분이 있을 수도 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본문에서 별도로 설명하기로 한다.

학습을 위한 기본 툴로 비주얼 C++을 선정했으므로 실습을 해 보려면 일단 이 프로그램을 자신의 시스템에 설치해야 한다. 비주얼 C++은 용량이 굉장히 크기 때문에 CD-ROM이나 DVD롬의 형태로 배포된다. 다른 일반적인 응용 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루트 디렉토리에 있는 Setup.exe를 실행하면 설치가 시작된다.

비주얼 C++의 설치에 대한 설명을 별도로 하지 않으므로 설치는 알아서 하기 바란다. 왜냐하면 사용하는 운영체제나 선택한 컴파일러 버전에 따라 설치 절차가 다양해서 일일이 설치 과정을 설명한다는 것이 번거롭고 또한 설치 방법 자체가 워낙 쉬워서 별다른 설명이 필요치 않다고 생각되기 때문이다.

만약 스스로 설치할 능력이 안된다면 주변 사람에게 부탁을 해서라도 꼭 설치하도록 하자. 비주얼 C++ 6.0의 경우는 초기 버전에 여러 가지 버그가 있으므로 서비스 팩 6를 같이 설치하는 것이 좋다. 서비스 팩을 설치하지 않으면 일부 예제가 컴파일되지 않으므로 학습에 큰 장애가 된다. 컴파일러없이 책만 읽어서 C/C++ 문법을 배운다는 것은 너무 너무 어려운 일이다. 문법을 제대로 배우려면 반드시 실습을 통해 배운 문법을 확인해 보고 또 스스로 예제를 만들어 봐야 한다.